덕조 스님, 법정 스님과 세상 다시 매듭 묶다.

2021.03.27 11:52

향기소리도우미

조회 수186
본문에 추가된 대표 썸네일 사진

 

불광미디어와 인터뷰를 하신 덕조스님의 은사스님과의 옛추억을 담은 이야기입니다.

아래 링크를 탭하시면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.
https://youtu.be/h1MenGObDfo
 




법정 스님과 세상 다시 매듭 묶다. 무소유의 향기 불일암 암주 덕조 스님 새벽 2시, 길을 나섰다.
목적지가 멀었고 예정한 시간은 촉박했다. 처음 다비식을 마주했던 스님의 맏상좌와 차담 약속이었다. 또
인연이 닿질 않던 암자를 찾아가는 길이었다. 10여 년 전에도 그랬다.
정확히는 2010년 3월 12일, 법정 스님 다비식 전날 송광사로 향했다. 첫 다비식 취재였고, 설렘과 긴장이 교차했다.
홀린 게 맞다. 어렵게 닿은 시절인연이었다. 피곤함도 잊고 새벽길을 달려 불일암에 도착했다.
사진으로만 봤던 불일암 풍경을 하나하나 눈에 담았다. 시선은 벌써 법정 스님의 자취를 뒤적였다.
손님을 맞이하던 다실 수류화개실, 스님이 직접 심고 지금은 그 품에 안긴 후박나무, 즐겨 앉았던 ‘빠삐용 의자’, 볕 잘 드는 채마밭, 해우소….
생각대로 담박했다. 나무 의자 위에 놓인 방명록에 법정 스님과의 작은 인연과 뒤늦은 방문의 죄송한 마음을 적었다.
그때였다. 따뜻한 볕 아래 한 스님이 잰걸음으로 다가와 눈인사를 건넸다.
“지금 햇살이 가장 좋아요.” 스님은 수류화개실의 창을 열고 안으로 들이치는 햇살을 자랑(?)하며 밝게 웃었다.
법정 스님의 첫 번째 상좌, 불일암 암주 덕조 스님이다.

인터뷰 전문은 월간불광 557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








댓글 쓰기

댓글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