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느덧 11월!
가을 단풍이 곱게 물들고 주름살은 깊어갑니다.
나그네 발걸음이 많은 만큼 아름다운 계절입니다.
이렇게 가고… 오고…
세월은 덧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