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 속에 복이 깃들어 있고,
복 속에 화가 엎드려 있다.
   -노자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