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과 산은 본래 주인이 따로 없습니다.
보고 즐길 수 있는 사람이 강산의 주인입니다.